아이브릭스, 국립중앙박물관 스마트 전시관 서비스 사업 수주

챗봇과 수어 연계를 통해 문화 취약계층 박물관 문턱 낮춰

2022-06-13 09:00 출처: 아이브릭스

국립중앙박물관에 구축 예정인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예시)

성남--(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13일 -- 한국어 언어 처리 전문 기업 아이브릭스(대표 채종현)는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이 주관하는 이용 장벽 없는 스마트 전시관 서비스 사업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용 장벽 없는 스마트 전시관 서비스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전문 기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사업으로, 배리어 프리 지능형 키오스크 시스템을 구현해 문화 취약계층(시·청각 장애인, 고령층 등)이 조력자 없이도 자유롭게 전시 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관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사업 골자는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 신규 도입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해설 콘텐츠 구축 및 모바일 서비스 개발 △지능형 수어 동작 및 음성 인식·합성 모델 개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구축 등으로 아이브릭스는 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안내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아이브릭스는 국립중앙박물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방문객 유형과 이용 서비스 현황을 분석하고, 관람객별 서비스 방안을 도출해 AI 기반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를 구현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에 표시되는 층별 전시장을 선택하면 전시장별 주요 유물을 설명해주게 되는데, 메뉴 탐색 없이도 원하는 정보를 다양한 방식(수어, 음성, 점자, 텍스트 등)으로 질의하고 이미지, 텍스트, 음성, 수어 영상 등으로 답변을 제공한다.

AI 기반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에서는 맞춤형 테마 관람 추천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상별(시·청각 장애인, 어린이 등), 주제별(기획전, 특별 전시 등), 시간대별 인터랙션 기반 안내 서비스와 함께 제공되는 추천 동선 QR 코드를 촬영하면 모바일로 추천 동선 정보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들은 전달받은 추천 동선 정보를 참고해 박물관을 이동하면서 방문 여정을 고려한 전시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박물관이 보유한 고화질 이미지를 활용해 약시를 위한 3D 미리 보기 콘텐츠도 제공함으로써 개별 전시장을 찾지 않아도 키오스크에서 유물을 확대해보고 상세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올해 말 본 사업이 완료되면 국립중앙박물관을 찾는 장애인들의 접근성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키오스크 및 개별 기기로 효율적인 전시 관람 환경을 조성하고, 장애인 친화적 콘텐츠를 제공해 취약계층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자기 효능감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브릭스 사업본부장은 “아이브릭스는 지난 5년간 지능형 문화 정보 큐레이팅 봇 사업을 통해 문화 기관(국립중앙박물관 외 11개)에 대한 성공 사례에 힘입어 이번 사업을 수주하게 됐다”며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주요 전시물에 대한 수어 안내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장애인이 실질적으로 사용·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위한 초석을 마련한 만큼 성공적인 사업 완료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아이브릭스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주사업자 아이브릭스가 AI 대화 서비스 및 사업 관리, 부사업자 엘토브가 지능형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 구축을 맡았다.

아이브릭스 개요

아이브릭스는 2016년 설립된 한국어 언어 처리 전문 기업으로 △하이브리드형 챗봇 △클라우드 환경 기반의 검색 △사용자 행위 기반 실시간 맞춤형 콘텐츠 추천 △Text Analytics를 활용한 비정형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