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진한국인상회, 중국 천진 지역 한국인 대학 입학생 귀국 도와

중국 천진 지역 봉쇄에도 한국인 대학 입학생은 무사 귀국
주중 한국대사관과 TF팀 구성해 중국 관계 당국과 협조

2022-01-28 08:30 출처: 천진한국인상회

PCR 검사 대기 중인 천진 시민

천진, 중국--(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8일 -- 천진한국인상회가 주중 한국대사관, 중국 관계 당국과 협력해 중국 천진 지역에 있는 대학교 입학 예정자의 학사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귀국을 도왔다고 28일 밝혔다.

1월 7일 중국 천진 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로 진남구 전역에 봉쇄 조치와 함께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한 4~10차례의 PCR 검사가 진행됐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둔 시점에 베이징 인근인 천진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중대사안이라, 중국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우선적 목표를 두고, 지역 봉쇄 등의 신속하고, 강력한 정책을 펼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상황에서 현지 한국 교민의 가장 큰 걱정은 대학 입학을 앞둔 자녀들이 제때 귀국하지 못해 비자 기한 초과 및 등록 등 학사일정을 지키지 못하지는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이에 천진 현지 교민단체인 천진한국인상회는 주중 한국대사관과 TF팀을 구성하고, 천진시 외사처, 출입경관리국 등의 관계 당국과 입학생의 귀국 문제 해결을 위한 집중 협의에 나섰다.

천진한국인상회 측에 따르면 중국 관계 당국은 사안의 중요성에 전적으로 공감했고, 입학생들이 천진에서 나가는 문제는 물론이고, 중국 내 타 지역으로 우회해 출국하는 과정에 별도의 격리 조치 없이 신속하게 출국할 수 있도록 특별히 배려했다.

이러한 조치로 1월 26일까지 천진한국국제학교 기준 61명의 입시생이 무사히 귀국해 정해진 대입 일정에 차질없이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천진은 누적 확진자 수가 362명에 달했으나, 그동안의 방역 조치로 인해 현재 대부분의 지역에서 일상을 회복하는 등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천진한국인상회는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자녀의 교육과 진로 문제에 있어 양국이 한마음으로 협력하며 문제를 해결한 데 대해 천진 한국 교민은 깊은 안도와 함께 양국 정부의 협조와 배려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천진한국인상회 개요

천진한국인상회는 중국 천진의 한국 교민을 대표하는 천진한국인회와 한국 기업을 대표하는 천진한국상회의 통합단체로, 중국 내 한국 교민, 한국 기업의 권익 보호와 교민 사회의 발전을 목표로 설립된 봉사단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