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이프룸,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용 ‘음압병실’ 신속 구축 가능한 음압 공기처리기 개발

2020-02-05 15:15 출처: 코리아세이프룸

음압 공기처리기(ATU-1700H) 음압환기시스템 모식도

울산--(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05일 -- 공기안전기업 코리아세이프룸(대표 이영동)은 신종 코로나, 메르스와 같은 바이러스 사고에 대비하여 오염된 공기를 여과하여 실외로 배출하는 음압환기시스템을 갖춘 ‘음압 공기처리기(ATU-1700H)’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에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확진 환자의 접촉자 중에서 추가 환자가 나오면서 ‘2차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및 확진환자를 수용하여 치료하는 음압격리병실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환자들은 음압격리병실에 수용하여 격리 치료해야 한다.

코리아세이프룸의 ‘음압 공기처리기(ATU-1700H)’는 음압환기시스템을 적용해 실내공기를 실외로 지속적으로 배출 처리함으로써 발생하는 기압 차를 이용해 병실 내부의 공기가 외부로 새어나가지 못함으로써 병원균과 바이러스를 차단한다.

이때 환자의 호흡으로 배출된 바이러스가 섞인 실내공기는 공기처리기(ATU-1700H) 내에 장착된 고효율 여과장치인 HEPA 필터(High Efficiency Particulate Absorber)를 통해 99.97% 이상 제거되므로 2차 감염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 헤파필터는 국가공인시험기관인 한국필터시험원에서 미국의 기술 기준인 MIL-STD-292 시험을 통과하였으며, 더불어 한국공기안전원에서 성능검증을 거쳐 공기안전제품 인증을 받아 고효율 공기처리기로서의 성능이 입증되었다.

‘음압 공기처리기(ATU-1700H)’의 오염된 공기 처리능력은 1700CMH(시간당 17만ℓ)로 6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격리병실을 건물이나 텐트 등에 연결하여 구축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중대형 사무실, 대단위 공연장, 컨벤션센터, 실내체육관 등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의 오염공기를 정화하여 공기청정도를 혁신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코리아세이프룸 개요

미세먼지/바이러스/화생방/방사능 물질 등의 공기오염사고로부터 안전한 거주공간을 만드는 기업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